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한미 정상간 어떤 이견도 없다"

고위 당정청 열려. 추미애 "독자적 핵무장은 철없는 주장"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한미연합방위능력과 우리의 독자적 대응 역량을 극대화하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북한의 망상을 깨뜨리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 긴급안보당정협의회에서 “정부도 안보를 매우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한 “한미 정상간 어떤 이견도 없다. 다른 나라들처럼 레토릭의 공조가 아니라 실질적 행동의 공조를 하고 있다”며 “한국의 안보실장과 미국의 안보보좌관, 한국의 외교부 장관과 미국의 국무장관이 시간과 관계없이 통화하는 등 어느 때보다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민이 정부와 한마음으로 위기를 극복해주리라 믿는다"며 "정치권도 그런 행보에 함께하길 바라마지 않는다”며 야권에 협조를 당부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자유한국당 일각의 독자적 핵무장 주장에 대해 “북핵 도발에 대한 대응책으로 우리도 핵무장을 하자는 철없는 주장도 하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그 자체를 망각한 것으로 핵 경쟁을 부추기는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엄중한 안보 상황과 그것이 어려운 민생과 경제에 미치는 여파를 감안해 야당은 국정의 공동 책임자답게 신중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도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함께 강한 응징의 방안을 강구하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미·일·러 정상들과 통화를 통해 현 상황의 엄중한 평가를 공유했다. 북한이 대화테이블로 나올 때까지 강도 높은 제제와 압박을 한다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미국과는 실시간 공조체제를 유지하고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할 방안을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나혜윤 기자
daum

댓글이 5 개 있습니다.

  • 1 0
    이제 알았다

    결국 맨츄리안 켄디데이트는 이낙연이었구나...
    문재인을 둘러싼 인선들이 모두 친미 꼭두각시 만주후보들?

    이럴수록...문제의 핵심을 들여야 봐야 한다.
    이러다..진짜 남한 패싱 된다. 정신차리자

  • 1 0
    한미 정상간 어떤 이견도 없다?

    말씀 똑바로 하시지요!
    "한국 '정상'은 미국 정상이 지시하시는 대로
    할 수밖에 없지요" 라고!
    이 미제 부역자들아!

  • 1 0
    트럼프

    시키는 대로 하는 것도 쉽진 않지?

  • 0 0
    이렇게본다

    사드가 북한 ICBM과 뭔관계 있는지..
    들은적은 없는데..사드는 배치하라고 한다.
    무슨 정부가 이런식으로 근거도없이 막무가내 인가?.
    ICBM(대륙간탄도탄)이라는 이름대로 수천킬로 날아간다는
    전제가 있는데..북한에서 수도권은 겨우 20킬로미터다.
    혹시 지구한바퀴를 돌아서오는것인가?.
    지구한바퀴 돌리면 인공위성이되는데 자세한 설명을 부탁한다..

  • 1 1
    정의용 안보실장 맘에 안들어

    북한에게 강력한 응징을 한다며 제재를 하여 북한 사람들을 굶기는게 도움이 될까?
    오히려 북한 김정은을 암살하려 했다는 의혹을 풀어주거나 개성공단을 다시 열어 북한 사람들이 살길을 열어주는 것이 한반도 비핵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이미 핵무장한 나라에게 핵무장을 멈추게 하기 위한 안전보장이나 신뢰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해.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