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국정원 "北, '핵실험 준비완료' 아닌 '가능상태'"

6차 핵실험 임박설 확산에 서둘러 진화 나서

국가정보원은 28일 북한의 핵실험 동향과 관련, "현 단계는 '핵실험 준비완료'가 아닌 '핵실험 가능상태 유지'"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밤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금일 정보위 '북한 핵실험 준비'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정원은 이어 "북한은 김정은의 결단이 있으면 단기간의 준비로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도록 갱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정원은 이날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상황과 관련해 2~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가 완료됐다"고 보고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해, 6차 핵실험이 임박한 게 아니냐며 한반도 긴장이 고조됐다.
이영섭 기자
daum

관련기사

댓글이 2 개 있습니다.

  • 0 0
    노무 야게

    댓글이나 달아 시발넘들아
    삼숑한테 전화로 보고 하는 싯빨새리들이 멀 한답시고 ㅋㅋ

  • 1 0
    별로

    긴장이 고조된 적 없는 것 같은데...?
    북핵이 고도화 되면 될수록
    전쟁은 멀어지는 것 아닌가?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