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정부 "주민센터를 '공공서비스 플랫폼'으로 만들겠다"

첫 사회혁신 사업 '내 삶을 바꾸는 공공서비스 플랫폼' 첫 발

정부는 11일 읍면동 주민센터를 '공공서비스 플랫폼'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예산 관계로 올해는 20개 읍면동 주민센터를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하고 내년부터 200개 주민센터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오는 9월에 주무부처인 행안부에 추진단이 설치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 삶을 바꾸는 공공서비스 플랫폼'은 서울시가 기존에 해오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단순 민원업무만 처리하던 읍면동 주민센터를 공공서비스 플랫폼으로 바꾸는 작업이다.

주민들이 직접 동사무소의 2층 공간을 리모델링해 마을방송국 등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 도봉구 방학3동, 주민들이 동사무소 공간을 직접 기획, 운영, 관리하는 성북구 동선동, 민간인동장이 '행복나무쌀독', '동네합창단', '공동주차공간' 등을 운영하는 금천구 독산4동 등이 모범사례다.

공공서비스 플랫폼의 구체적 사업 내용은 ▲주민 중심 행정혁신 ▲풀뿌리 민주주의 확대 위한 주민자치 강화 ▲찾아가는 복지 실현 ▲개성 넘치는 천개의 마을 등으로 구성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기존의 동사무소 업무 공간을 주민들의 커뮤니티 허브로 조성하고, 주민들이 정책과 예산을 결정하거나 공모를 통해 동장을 선발하는 시업사업 추진 등 직접 민주주의 요소를 도입키로 했다. 읍면동의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읍면동 복지전담 인력도 확대한다.
최병성 기자
daum

댓글이 0 개 있습니다.

↑ 맨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