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바른미래, '1표 차'로 패스트트랙 겨우 추인

유승민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 분당 수순밟기 돌입

바른미래당은 23일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공수처 법안 패스트트랙 합의안 표결을 강행, 1표 차로 가까스로 추인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4시간간 진행된 비공개 마라톤 의총뒤 기자들과 만나 "최종의사결정을 단순 다수결로 할지, 또 ...

BEST 클릭 기사

  1. 이상돈 "웃프게 바른미래서 이언주 당선 가능성 가장 커"
  2. 오신환-권은희 '패스트트랙 반대', 사개특위 통과 불투명
  3. 김수민 "윤지오 고소" vs 윤지오 "맞고소하겠다"
  4. 한국당 뺀 여야4당, 패스트트랙 최종담판
  5. 바른미래, '1표 차'로 패스트트랙 겨우 추인
  6. 폼페이오 "한국 등, 더이상 이란석유제재 예외 없다"
  7. 한국당 뺀 여야4당, 패스트트랙 전격 합의
  8. '콩가루' 바른미래, 의총 시작부터 아수라장
  9. 박지원 "文대통령이 김정은 대변인이면 황교안은 박근혜 아바타"
  10. 나경원 "패스트트랙 태우면 20대국회 없다" vs 문희상 "누가 겁박하는지"

뷰스 경제광장

한은 "올 성장률 전망치 2.6%→2.5% 하향조정"

뷰스 국제광장

트럼프 "빨리 움직일 필요 없다", 북미대화 '속도 조절'

미디어마당

↑ 맨위로가기